l
l
l
대추리에 살다
일제가 쓰던 군사기지를 해방 후 미국이 확장하면서 팽성읍 대추리의 주민들은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하고 쫓겨났다. 쫓겨난 후 갯벌을 옥토로, 수 십년 동안 피땀 흘려 땅을 일구었는데 정부와 미군은 또다시 기지확장을 이유로 빼앗으려 한다. 대추리 주민들은 자신이 뼈를 묻을 이 곳에서 떠날 수 없다.
Total 0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게시물이 없습니다.
서울시 동작구 신대방 2동 343-5 청강빌딩 3층 T:823-9124 F:823-9125 E-mail: docupurn골뱅이docupurn.org a